보도자료

Home

[경남도민신문] 밀양아리나에서 만나는 업사이클링아트 전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밀양공연예술축제
조회 326회 작성일 23-07-27 14:28

본문

밀양문화관광재단 하계체험전시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전’ 개최

360903_349647_4728.jpg

▲ 밀양문화관광재단은 오는 8월 15일까지 밀양아리나 내 밀양 꿈꾸는 예술터에서 하계체험전시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전’을 개최한다. /밀양문화관광재단


밀양문화관광재단은 오는 8월 15일까지 밀양아리나 내 밀양 꿈꾸는 예술터에서 하계체험전시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23회 밀양공연예술축제와 연계해 열리는 이번 전시는 최정현 작가의 개성 넘치는 업사이클링 조형예술작품 160점이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오토바이 부품으로 만든 독수리, 다리미로 만든 펠리컨, 소화기로 만든 펭귄, 폐타이어로 만든 청설모 등의 작품이 준비돼 있다.

업사이클링아트란 재활용이라는 단순한 자원 활용을 뛰어넘어 버려진 사물에 새로운 의미를 담아내 기존 자원이 가지고 있던 가치에 더해 심미성과 사회적 메시지를 담아내는 예술분야를 일컫는다.

최정현 작가는 주위에서 버려진 사물들을 작가만의 상상력을 통해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 창작활동으로 관람객에게 인식의 전환점을 마련해 주는 예술가로 유명하며 특히 로드킬, 침팬지 가족, 뜨거운 나라에서 온 펭귄 등의 주요 작품들은 초중등 교과서에 수록돼 있다.

이번 전시회는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과 경각심이 강조되는 오늘날 ‘업사이클링아트’라는 새로운 예술 장르로 많은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그동안 어렵게 느껴지던 현대미술을 관람객에게 보다 흥미롭고 재미있게 소개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세권기자